http://hobbang.co.kr
 방울이에게..

방울이에게..

떠나는 이에게는 미안한 마음만이 먼저 드나보다..

방울이에게는 미안한 마음 들지 않으려 잘해주려 노력했는데

역시 이번에도 니가 떠난 후에 너의 재롱이 생각나면서

너한테 못해준 것들만 생각이 나는구나..

미안하다..... 일 핑계로 병원에 데려가야지 하면서 미뤄왔는데....

오전까지는 평소처럼 같이 뛰어다녔다면서 왜 갑자기 그렇게 떠난 건지..

죽기 며칠 전부터 우는 것처럼 소리를 냈다는데... 같이 있었다면 다른 거 다

제쳐두고 널 데리고 병원부터 갔을텐데.. 단순히 피부병일거라고만 생각하고만

생각하고 하루이틀 미루고 들려보지 않았던게 그렇게 후회가 되는구나..

힘 없이 떠난 네 모습보니 평소의 자는 모습처럼... 하지만 약간은 지친 듯하게 있어서

흔들어도 보고 자꾸 꼬집어보기도 했는데... 넌 꿈쩍도 안하고....

정말 미안하다.... 그렇게 힘들었다면 큰소리로 아프다고 소리 좀 내지 그렇게 아무도 모르고

소리도 안내고 혼자 아픔 감내하고 떠나버려서 더 마음이 아프다...

마지막 가기 전에 평소처럼 안아나 줬더라면....

오늘도 비가 많이 와서 네가 묻힌 곳이 빗물에 쓸려가지 않았는지 계속 걱정을 했단다..

다시 가서 확인을 해보고 싶었지만... 정말 잘못되어 니가 있을 곳에 없다면 정말 너무 참기 힘들 것

같아서 참고 또 참았단다....

방울아... 이젠 편히 쉬렴... 예전처럼 뛰어다니지 못해도 이젠 편하게 쉬렴....






현재글을 이메일로 보내기

  방울이에게..
[1][2][3][4][5][6][7][8] 9 [10]..[3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McGyber